[화상과외 차오르다]올해 수능 지원자 49만여명, 전년 대비 10% 감소… 재수생 비율은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12월 3일(목)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를 위해 원서를 접수한 지원자가 49만 3433명이라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수능에 비해 5만 5301명, 비율로는 약 10% 줄어든 수치다.



○ 수능 지원자 큰 폭 감소, 최저 미충족자 늘어날 듯 “수능 학습 집중해야”


평가원이 밝힌 올해 수능 지원자는 △재학생 34만 6673명 △졸업생 13만 3069명 △검정고시 등 1만 3691명으로 총 49만 3433명이다. 전년도에 비해 재학생은 4만 7351명, 졸업생은 9202명이 줄었고, 검정고시 등은 유일하게 지원자 수가 1252명 늘었다. 전체적으로는 5만 5301명이 감소하면서 지난해에 비해 10% 가까이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지난해 수능 지원자(548,734명) 대비 실제 응시인원(484,737명)을 감안하면, 2021학년도 수능 응시자는 약 43만 5000명 수준으로 예상된다”면서 “2021학년도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의 모집정원이 약 55만 5000명인데 수능 지원자 수가 이에 미치지 못하면서 올해 수시, 정시 경쟁률은 떨어지고 합격선도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수능 응시자가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되면서 곧 시작되는 수시 원서접수도 한층 신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이 소장은 “수능 응시자가 줄면 수능 등급별 인원도 줄어 각 대학에서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늘어날 것”이라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앞으로 남은 70여 일 동안 수능 공부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졸업생 비율 ‘27%’ 역대급… 응시자 기준으론 더 높아질 수 있어


수능 원서접수 결과, 지원자격별 구성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고3 학생 수가 대폭 감소함에 따라 수능에 지원한 재학생 수도 크게 줄어든 반면 졸업생 지원자의 감소폭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모습이다. 재학생 지원자는 전년 대비 약 12%가 줄었으나, 졸업생 지원자는 6.5% 감소하는데 그친 것.


결과적으로 졸업생 지원자 수 자체는 감소했지만, 전체 지원자 중 졸업생이 차지하는 비율은 202학년도 25.9%에서 2021학년도 27%로 오히려 1.1%p 늘었다. 검정고시를 포함한 졸업생 등 지원자의 비율은 전체의 29.8%까지 늘었고, 반대로 전체 지원자 중 재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은 70.2%로 줄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최근 고3 재학생들이 수능보다 수시에 집중하는 경향을 보이면서 지난해 수능 결시율은 11.7%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면서 “졸업생보다 재학생의 수능 결시율이 높은 점을 감안하면 실제 수능에서 졸업생 응시자의 비율은 30% 수준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능에 강세를 보이는 졸업생의 비중이 늘면 상대적으로 재학생은 수능에서 고전할 가능성이 크다. 임 대표는 “재수생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응시자의 30%가 안 되지만 1등급 내에서 재수생의 비중은 거의 절반에 가깝다”면서 “졸업생의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은 만큼 올해 수능에서도 졸업생의 강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도 "통상적으로 졸업생은 상위권에서 강세를 보이는 반면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재학생의 약세 현상이 예상되면서 수능에서 졸업생의 영향력은 예년보다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 전년 대비 사탐 지원자 9% 감소… 사탐 선택 비율은 54% 유지


한편, 영역별 지원자 수는 △국어영역 49만 991명(99.5%) △수학영역 47만 1759명(95.6%) △영어영역 48만 9021명(99.1%) △한국사영역 49만 3433명(100%) △탐구영역 47만 9027명(97.1%) △제2외국어/한문영역 7만 7174명(15.6%)이다.



사회탐구 영역의 지원자 수가 전년 대비 2만 5850명 줄었으나, 과학탐구 영역 선택자도 2만 843명이 함께 줄면서 탐구영역 전체 지원자(47만 9027명) 중 사회탐구 지원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54.7%로 전년도와 동일하게 유지됐다.


사회탐구 및 과학탐구영역 최다 선택 과목은 각각 ‘생활과 윤리’, ‘생명과학Ⅰ’으로 나타났다. 사회탐구영역 지원자(26만 1887명)의 59.5%(15만 5710명)가 ‘생활과 윤리’를 선택했고, 과학탐구영역 지원자(21만 1427명)의 62.3%(13만 1648명)가 ‘생명과학Ⅰ’을 선택했다.


내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제2외국어/한문영역에는 총 7만 7174명이 지원했다. 전년 대비 지원자 수로는 1만 2236명, 비율로는 13.7%가 줄었다. 최다 선택 과목은 ‘아랍어Ⅰ’로, 제2외국어/한문영역 지원자의 68%인 5만 2443명이 선택했다.





▶기사출처: 에듀동아

http://edu.donga.com/?p=article&ps=view&at_no=20200921120306292519&titleGbn=&page=1

작성자: 김수진 기자


www.chaorda.com


#화상과외 #비대면 #원격과외 #코로나 #언택트 #untact #과외 #미친가성비 #중고등 #집콕 #온라인과외 #라이브수업 #스트리밍 #온라인학습 #온라인수업 #화상수업 #언택트시대 #비접촉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쌤 #과외쌤 #학원 #공부법 #공부방법 #열공 #과외선생님 #글로벌과외 #차오르다 #수능지원자 #수능

조회 18회
arrow&v

상호 : 주식회사 차오르다 / 대표자 : 배철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철호 / ​사업자등록번호 : 810-88-01670 /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통일로 830, 801호 (파레제페빌딩)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20-서울은평-0985호 / 학원설립운영등록번호 : 제022002000062호 차오르다 원격학원

이메일 주소 : chaordaedu@naver.com
대표번호 : 1577-5934

© 2020 by 주식회사 차오르다.

  • Facebook
  • YouTube
  • Instagram
도서관에서 학생
1000.jpg

​지금 바로 SKY 출신의 강사와

베테랑 과목전문가들의 노하우를

전화 한 통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577-5934

Contact us &
Let's get started!